지우펀

​제일 먼저 찍었던 사진이다. 올림푸스 훌륭해. ^^ 

 

​올림푸스 렌즈 12-100 이었을까? 12-50 이었을까..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, 여러 영화들과 일본 애니메이션 센과 치히로의 모험의 배경과 모티브가 되었다던 아메이차지우관이다. 손을 머리 위로 뻗어올려 몰려 있던 인파가 나오지 않게 찍느라 나름 고생했다. 올림푸스 손떨방 만세. 

​지우펀의 뒷거리로 들어갈 수 있었다. 몇 몇 길냥이들과 마주쳤다. 녀석의 표정에서 드러나듯 이곳의 사람들은 고양이에 대해 관대하지 않았다. 사람을 피해 이리저리 뛰어다니는 길냥이들의 모습이 이채롭지 않아 살짝 서운했던 기억이 난다. 

이름을 알 수 없었던 찻집이었을까? 술집이었을까? 술집이었더라도 그렇게 간 여행이었다면 나도 한 모금 정도는 마셔보는 것도 나쁘지 않았을 텐데 말이다. 

 


대만에서 가장 좋았던 곳.

지우펀.

'찰칵찰칵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건 송정이 확실해  (0) 2021.01.18
지우펀  (0) 2021.01.17
남해 - 크리스마스 거리.  (0) 2021.01.17
[일출] 청사포였던가? 송정이었던가?  (0) 2021.01.17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